now loading
Scroll
scroll down
close

PIPFF 남북 평창 평화 영화제 _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 경계선의 목소리들’ 특별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 기념관PIPFF PyungChang South and North Peace Film Festival _ ‘End of the World and Missed Calls: Voices from Border’ Special Exhibition, PyungChang Olympic Stadium Memorial Hall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 경계선의 목소리들

PIPFF 남북 평창 평화 영화제 _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 경계선의 목소리들’ 특별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 기념관PIPFF PyungChang South and North Peace Film Festival _ ‘End of the World and Missed Calls: Voices from Border’ Special Exhibition, PyungChang Olympic Stadium Memorial Hall

2019. 8.12 – 2019. 8.16

총 356통의 부재중 통화가 모였고, 2,500여통의 이야기가 누군가에게 수신되었다.
A total of 356 missed calls were collected, and 2,500 stories were received by someone.

남북분단이라는 특수한 역사적 상황 속에서 서로에게 닿을 수 없어 부재중 통화가 되어버린 이야기를 DMZ와 연결된 공중전화에 남겨본다.
이렇게 남겨진 평화의 메시지들은 우연히 수화기를 든 관람객에게 전달되고, 이를 통해 단절된 시간 속 소외된 소통들이, 세상 밖으로 울려 퍼지는 공감의 장이 만들어진다.

In the special historical situation of the North-South division, we leave the story of missed calls on the public telephone connected to the DMZ.
The message of peace left by chance is delivered to the spectators with the receiver, which creates a place of empathy in which the neglected communications in the disconnected time ring out of the world.

© seoleun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