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 loading
Scroll
scroll down
close
Archive
News

Review

월간디자인

2018 서울 디자인 페스티벌 리뷰,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

2019. 4

참 아이러니하다. 그 어느 때보다 우리 자신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있는 수단이 넘쳐나는 세상인데, 어째서 이 시대는 ‘소통의 부재’라고 할까? 오히려 소통의 수단이 지나치게 많기 때문에 숨겨진 진심을 걸러내지 못하고, 소통의 소중함을 모르는 게 아닐까? 지난해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을 방문한 관람객이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전시 부스에 보인 관심은 그동안 우리에게 진심 어린 소통이 얼마나 부족했는지를 보여준 것이기도 하다. 북적거리는 전시장 내부, 전화벨과 누군가의 목소리가 울리는 부스 안은 전시 주제인 ‘영레트로’콘셉트에 맞게 2대의 공중전화를 포함한 8대의 전화로 구성된 인터랙티브 설치물을 두었고, 실제로 사람들이 전화기에 대고 자신의 이야기를 하고, 이는 또 다른 전화기를 집어 든 알 수 없는 누군가에게 랜덤하게 전달됐다. 이제는 추억의 아이템이 되어버린 전화기 앞에서 어떻게 사용할지 몰라 머뭇거리는 어린아이부터, 과거 공중전화기에 동전을 넣어가며 한참을 친구와 이야기하던 추억을 떠올리는 어른까지, 그 반응도 각양각색이었다.


전시를 기획한 설은아 작가는 전시 전까지도 사람들이 얼마나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 놓을 지 걱정했다고. 하지만 전시가 진행된 5일 동안 총 2690통의 이야기가 남겨졌고 2만여명의 관람객이 이야기를 들어주는 기록을 남겼다. ‘몇 해 째 본 전시 중 최고의 울림’, ‘이야기를 하는 것도 듣는 것도 힘들었다’는 소감을 보건 데 우리는 진심을 말하는 법을 잃어버린 것이 아니라 그것을 펼칠 수 있는 장이 부족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글 _ 오상희 기자

Review

월간디자인

소외된 소통을 위한 대안공간,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

2019. 1

포스트비쥬얼 대표 설은아의 직함은 인터랙티브 스토리텔러다. 설은아는 이번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 소외된 소통을 위한 대안 공간을 마련했다.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는 누군가에게 전하지 못했던 말을 꺼내는 곳이다. 관객이 공중전화 부스에서 메시지를 남기면 밖에 비치된 전화기에 벨이 울리고 그 수화기로 메시지를 들을 수 있다. 6일 동안 녹음된 메시지는 총 2690통이고 2만여 명이 녹음된 이야기를 들었다. 시시콜콜한 농담부터 세상을 떠난 이에게 보내는 메시지까지 무수한 이야기가 남겨졌다. “페스티벌 같은 들뜬 현장에서 자신의 얘기를 꺼낼 수 있을까 걱정했지만 예상치 못하게 내밀하고 애처롭기도 한 이야기가 참 많았다”는 것이 설은아의 설명. 이번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서 선보인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는 닿지 못한 메시지를 연결하는 플랫폼이 됐다.

“오늘날 소통의 장이 열린 듯 하지만 대부분은 남에게 보이기 위한, 누군가에게 평가받는 소통으로 넘쳐난다. 이번 전시에서 수집한 메시지는 세상의 끝이라고 불리는 아르헨티나 우수아이아에 흘려 보낼 예정이다. 누군가에게 전하지 못한 이야기가 어딘가 닿아야 한다면 그 곳은 세상의 끝이 아닐까?”

글 _ 유다미 기자

Review

뉴스핌

서울 디자인 페스티벌, ‘영레트로’로 새로운 경험과 공감까지

2018. 12

올해로 17회를 맞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이 ‘영레트로’를 주제로 한 전시로 관람객 사수에 나선다. 전시 주제는 ‘영레트로(YOUNG RETRO), 미래로 후진하는 디자인’이다. 서울디자인페스티벌 관계자는 “젊은 세대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기성 세대에게는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요소가 있다. 디자이너들의 개성 넘치는 제품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중략)


공중전화와 아날로그 전화를 통해 관람객의 답답한 마음을 털어줄 퍼포먼스를 마련한 설은아닷컴의 설은아 대표는 영레트로 감성에 대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급속하게 디지털화되는 세상에 정서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것 아니겠다. 결국 사람들은 온기 있는 것을 찾게 된다”고 해석했다.
설 대표는 이번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이 마음을 감성적으로 훔칠 예정이다. 전시장에는 공중전화 박스와 다이얼 전화기가 설치돼 있다. 마음에 담아두고 누구에게도 ‘하지 못한 말’을 공중전화 부스에서 털어놓으면, 녹음된 이용자의 이 목소리가 다이얼 전화기로 흘러들어간다. 또다른 관람객의 이들의 정서로 힐링받을 수 있다. 추후 이 콘텐츠는 공식적인 세상의 끝인 아르헨티나 우수아이아에 흘려보낼 예정이다. (중략)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올해로 17회를 맞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이 ‘영레트로’를 주제로 한 전시로 관람객 사수에 나선다. 12일 삼성동 코엑스 B홀에서 막을 올린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는 네이버와 배달의민족, 앱솔루트 보드카, 디자인프레스, 코오롱FnC 래코드의 5개 디자인 주도기업을 비롯해 소품, 가구 및 토털 인테리어, 공예 등 217개 브랜드가 참여했다.

전시 주제는 ‘영레트로(YOUNG RETRO), 미래로 후진하는 디자인’이다. 단순한 추억이 아닌 ‘새로운 경험으로 과거’의 매력과 가치를 다채로운 디자인 콘텐츠를 통해 선보인다. 서울디자인페스티벌 관계자는 “젊은 세대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기성 세대에게는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요소가 있다. 디자이너들의 개성 넘치는 제품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중략)

공중전화와 아날로그 전화를 통해 관람객의 답답한 마음을 털어줄 퍼포먼스를 마련한 설은아닷컴의 설은아 대표는 영레트로 감성에 대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급속하게 디지털화되는 세상에 정서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것 아니겠다. 결국 사람들은 온기 있는 것을 찾게 된다”고 해석했다.

설 대표는 이번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이 마음을 감성적으로 훔칠 예정이다. 전시장에는 공중전화 박스와 다이얼 전화기가 설치돼 있다. 마음에 담아두고 누구에게도 ‘하지 못한 말’을 공중전화 부스에서 털어놓으면, 녹음된 이용자의 이 목소리가 다이얼 전화기로 흘러들어간다. 또다른 관람객의 이들의 정서로 힐링받을 수 있다. 추후 이 콘텐츠는 공식적인 세상의 끝인 아르헨티나 우수아이아에 흘려보낼 예정이다.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에 전시된 공중전화
(중략)
지난 해에는 9만5000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이 올해 더 많은 관람객의 관심을 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행사는 16일까지 코엑스 B홀에서 진행되며, 입장료는 1만원이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seoleuna.com